피부이야기-[Sensitive&Dry] 민감하고 건조해지기 쉬운 환절기 피부관리법 - 전남대 김성진 교수 피에이치드롭 Ph.Drop
오늘 하루동안 보지 않기

검색 폼
[피부이야기]
게시글 보기
[Sensitive&Dry] 민감하고 건조해지기 쉬운 환절기 피부관리법 - 전남대 김성진 교수

<민감하고 건조해지기 쉬운 환절기 피부관리법>


나이가 든 사람들은 겨울철에 접어들면 외부환경적 요인과 더불어 신체의 기능 중 피지선(기름샘)과 한선(땀샘)의 활동도 낮으므로 평소 피부상태보다 훨씬 더 건조해지는 경향이 있다. 피부표면이 건조하고 윤기가 없어지는 현상은 실내 환경이 고온 건조한 경우 더욱 뚜렷해진다. 피부의 가장 바깥에 위치하는 각질층은 외부환경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인체의 센서 역할을 하는데 건조한 겨울을 거치며 보호작용이 낮아져 피부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요인을 방어하지 못할 수도 있다.

특히 겨울철을 거치며 봄철로 이행하는 시기에는 급격한 온, 습도변화가 동반되므로 피부는 더욱 예민해지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피부를 보호하는 각질층의 고유한 기능에 있어서 보습력의 유지는 더욱 중요하다 하겠다.


따라서 과도한 수분손실을 막는데 피부에 적합한 생체친화성 성분들(예: 자연보습인자, 지질)을 함유하는 로션이나 크림을 잘 바르는 것이 중요하며 피부 유분(기름기)를 제거하는 세정제(예: 비누, 계면활성제가 과다한 클렌징 제품 등)의 과도한 사용을 피해야 한다. 온도와 습도의 급격한 변화를 초래하는 지나친 목욕과 피부마찰(때를 벗겨내는 것)은 결코 유익하지 않다. 특히 상대적으로 건조한 겨울철을 거치면서 새로운 형태의 피부염이 유발되거나 기존의 피부염(아토피 피부염, 건선 등)이 악화되기도 한다.









건조하고 가려운 피부상태를 보이는 아토피 피부염 및 건성 습진은 겨울-봄 환절기에 악화되기 쉬우므로 각별히 관리 하여야 하는데, 가려움증을 해소하기 위해 피부를 긁게 되면 그 병변 부위에서 이차적으로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이 생성되고, 이로 말미암아 다시 그 부위에 가려움증이 촉발되는 해로운 순환반응이 반복되어 피부병은 점차 악화되어 가는 것이 잘 알려져 있다. 이른 봄에는 겨울철과 다르게 태양광선에 포함된 자외선을 일조량도 서서히 늘어나므로 피부가 이에 대비하도록 해주는 것이 중요한데, 과도한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자외선 차단지수가 낮으면서 보습력이 좋은 제품을 꾸준히 사용하는 것도 피부관리에 기본적으로 필요하다. 겨울에서 봄철로 이어지는 환절기의 피부결, 피부상태를 잘 관리하기 위해서는 자극 없고 안전한 약산성 세정제, 보습제,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한 시기 이며, 피부의 심한 건조와 기존 피부질환의 악화 등 전문의의 진찰이 필요할 때에는 지체 없이 피부과 병의원을 방문하도록 한다.